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立脫

박수진



산벚나무 한 그루
꽃광배 환하게 밝힌 채
참선 중이다.
그 정신의 발광에
자주 감전되어
담배를 피우다가도
컴퓨터를 하다가도
오래 머뭇거린다.
한 번 가까이 가
절하고 싶다.
그러나 마음 뿐,
한 주일이
정신없이 흘러가 버리고
주말 내내
비가 내린 뒤
월요일 아침
산마루 올려다보니
꽃자리 간데 없고
물오른 신록만 일렁거린다.
아, 산벚나무
봄을 전하고
훌쩍 가버렸구나.




 

사이

김미승



기웃기웃 비 내리는 저녁
몇 대째 버스가 지나갔다, 왔다
떠나기 위해 서 있는 사람들 속에서
나는 커다란 우산을 받쳐 들고 헛것처럼 서 있다
버스정류장에서,
벚나무 몇 그루 함께 젖는다
내 커다란 기다림으로도 다 가리지 못한
만개한 고독을 털어 내며
벚꽃 진다, 누군가 남겨두고 간 메모처럼
깨알깨알 사연들이 불립문자로 흐른다
너는 오지 않고,
몇 생이 더 피고 지는 사이
몇 대의 버스가 더 지나간 사이
나와 내 커다란 우산은 사라지고
헛것인 내가 젖는다
주부가요열창에서 대상을 받고 우는 여자의
아이라인 범벅인 얼굴처럼
생이 아연 단순해진다



 

용인(龍仁) 지나는 길에

민영



저 산벚꽃 핀 등성이에
지친 몸을 쉴까
두고온 고향 생각에
고개 젓는다.

도피안사에 무리지던
연분홍빛 꽃너울
먹어도 허기지던
삼춘 한나절.

밸에 역겨운
가구가락 물 냄새.
구국구국 울어대는
멧비둘기 소리.

산벚꽃 진 등성이에
뼈를 묻을까.
소태같이 쓴 입술에
풀잎 씹힌다.



* 도피안사(到彼岸寺)  삼춘(三春)  가구가락(可口可樂): '코카콜라'의 중국식 표기  


prev [1][2][3][4][5][6][7][8][9] 10 [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38][39][40][41][42][43][44][45][46][47][48][49][50][51][52][53][54]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