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벚꽃아 얼른 져라

이시하



저놈 봐라
(속으론 다 저년 봐라 하제)
허리 끊어질 듯 간들거리는
봄 벚나무 교태 좀 봐라
기어이 훌렁,
홑겹 적삼 벗어버리고
햇살과 정분 나더니 꽃 피워냈다
울긋불긋한 것들
오사지게 퍼질러냈다
바람의 눈짓 손짓에 할랑할랑
온통 풀어헤친
저,저,
발긋한 꽃의 가슴들
몸살 앓는 나비떼 숨가빠온다
꽃무덤에 묻힌다

날라리 벚꽃아, 얼른 져라
후둑 후둑 져버려라
샘 나 죽겠다.




 

쓸쓸한 길

이면우



왕벚나무 아래 젊은 남녀 공부하러 오가는 길
나는 손공구 쥐고 일 다녔다 먼저
흰 피 같은 꽃 피고 살점 뚝뚝 패이듯 꽃 진다 그 위로
자동차 달리면 꽃잎들 솟구쳐 되풀이되는 생
음미하듯 천천히 떨어져내렸다 알 수 없는 힘이
세상은 참 아름답다고 혼자 중얼대게 하는 봄
바람 불던 밤, 꽃잎들 한꺼번에 곤두박질치던 길
다투는 기척 중에 여자 목소리 날카롭게
그래 니가 내 인생에 뭐 하나 해준 거 있어, 하고 울린다
순간 휘청하고 벚꽃 흰빛 쓸쓸해지며 가지에
간절히 매달아둔 쉰살 봄 일시에 다 떨어져내려버렸다
나는 산 너머 집 쪽 밤하늘에 대고 말했다 미안해, 미안해
그리고 보일러 스위치 넣고 삼십분 뒤 책 겉장 갈아댄
박용래 시선집을 펼쳤다.  



 

저기 저 봄이란 놈 좀 봐

오정방



저기 저 봄이란 놈 좀 봐
이맘 때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저 모습 좀 봐

아지랑이 가물가물 피어오르고
돋아난 새싹들 고개쳐드는 것 좀 봐

날으는 새들의 날개가 저토록 가볍고
여인네들의 옷색깔 화사하게 바뀐 것 좀 봐

다 죽은듯한 벚꽃나무에 물이 오르더니
분홍빛 꽃망울 저렇게 벙그는 것 좀 봐

미풍이 이렇게 상큼하고 하늘은 맑은데
봄 속을 거니는 내마음 싱수생숭한 것을 좀 봐




prev [1][2][3][4][5][6][7][8][9][10] 11 [12][13][14][15][16][17] next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