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내가 죽어지지 않는 꿈

김선우

  

앉아도 서도 누워봐도 모든 자세가 편안하지 않아 아득한 벼랑에서 뛰어내렸더니 가슴뼈만 부서졌다 큰 곰을 사냥하고 돌아오니 찔어넣은 창날에 내가 피흘렸다

이제는 곧 죽을 수 있겠구나, 아끼던 것 모두 나눠주었다 손톱이 못생겼다고 투덜거리던 막내에겐 손톱을 주고 실명한 오빠에겐 눈알을 주고 심장, 머리칼까지 잡히는 대로 거두어 가지라고 유서도 마쳤는데 내가 죽어지지 않아

창밖을 내다보니 다시 벼랑 끝이었다 벼랑 밑은 고요한데 그 고요 무서워 누워 기다리던 상여를 확, 열어젖혔더니

내 것인 줄 알았던 머리칼 산발하고 우는 산벚꽃나무가 보였다 굴삭기가 파들어간 붉은 산허리, 내 것인 중 알았던 내 눈동자를 품고서 나보다 먼저 죽은 계곡이 보였다 비명을 지르며 떨어져내린 아기꽃들, 먼저 나간 상여는 꽃상여였다



 

벚꽃은 봄을 삼키고

윤용기



벚꽃은 봄을 삼키고
유희 나온 상춘객도
몽땅 삼킨다

카메라 셔터
터뜨리는 소리에 놀란
벚꽃은
인상을 찡그린다

함박 웃음 웃던 놈이



 

벚꽃길

정양



알부민이나 로얄제리 같은
귀한 것들은
아무데나 내둘리면 금방
상해버린다고, 꽁꽁 냉동보관이나 해야
가까스로 견뎌낸다고,
사람 사랑하는 일도 그와 같다고,
눈감고 입다물고 겨우내
묵은 벚나무들 줄지어 서 있던 길
보고 싶은 옷깃이나 꽁꽁 여미며
나는 그 길을 지나다녔네

그 길 그 하늘에
저 숨막히는 눈부신 꽃잎들 보아,
무슨 독한 맘먹고
볼 테면 보라고
못 견디어 휘날리는가

다 들켜도 짓밟혀도 좋다고
벚꽃은 저렇게
휘날리려고 피는가보다



prev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 28 [29][30][31][32][33][34][35][36][37][38][39][40][41][42][43][44][45][46][47][48][49][50][51][52][53][54]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