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분홍에 홀리다

이인원



연두로 물든 먼 산
드문드문 산벚꽃 섞여 핀 것이
영락없는 분홍 새치다

한두 가닥 늘어가는 내 흰 머리는
분홍으로 흐드러졌던 청춘이
후다닥 지나가며 떨어뜨린
몇 장의 엷은 꽃잎

봄날 저녁, 문득 찾아드는 쓸쓸함은
가슴 미어졌던 열정의 한때
차고 넘쳤던 그 분홍 향내에
언뜻 홀리기 때문



 

호랑가시나무의 기억

이성복



1
먼지 낀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풍경(짐 실은 트럭
두 대가 큰길가에 서 있고 그뒤로 갈아엎은 논밭과 무덤,
그 사이로 땅바닥에 늘어진 고무줄 같은 소나무 들) 내가 짐승이었으므로,
내가 끈적이풀이었으므로
이 풍경은 한번 들러붙으면 도무지 떨어질 줄 모른다

2
국도에는 먼지를 뒤집어쓴 노란 개나리꽃,
배가 빵그란 거미처럼 끊임없이 엉덩이를 돌리며 지나가는 레미콘 행렬,
저놈들은 배고픈 적이 없겠지 국도변 식육식당에서
갈비탕을 시켜 먹고 논둑길 따라가면 꽃다지 노란 꽃들
성좌처럼 널브러져 있고, 도랑엔 처박혀 뒤집혀져 녹스는 자전거,
올 데까지 온 것이다

3
운흥사 오르는 길 옆,
산에는 진달래 물감을 들이부은 듯,
벚나무 가지엔 널브러진 징그러운 흰 꽃,
거기 퍼덕거리며 울음 울지 않는 것은 바람에 불려 올라간 검은 비닐 봉지,
안될 줄 알면서도 한번 해보는 것이다
꽃핀 벚나무 가지 사이에 끼어 진짜 새처럼 퍼덕거려보는 것이다

4
아파트 옥상마다 신나게 돌아가는 양철 바람개비,
언젠가는 저리 신나게 살 수도 있었을까
청도 각북 용천사 가는 길,
산 능선을 타고 건장한 송전탑들 이어지고
비탈을 타고 내려오는 진달래 꽃불,
저를 한 마리 꽃소로 만드는 것도 산을 알지 못한다

5
흐린 봄날에 연둣빛 싹이 돋는다
애기 손 같은 죽음이 하나둘 싹을 내민다
아파트 입구에는 산나물과 찬거리를 벌려놓고
수건 쓴 할머니 엎드려 떨고 있다
호랑가시나무,
내 기억 속에 떠오르는 그런 나무 이름,
오랫동안 너는 어디가 있었던가



 

신새벽

이문재



공중전화 부스, 새벽 한 시
벚꽃 폭설
술김에 아이들
아이들 이름, 또박또박 부르며
수화기를 집어든다
아들아--
밖에는 봄 밤 폭설
밥 먹었느냐, 밥들은 먹었느냐
수화기 저쪽은 캄캄하다
밖은 환한 봄밤
목련나무는 제 꽃잎들 흐릿한 투신을
물끄러미, 물끄러미 바라만 보고
그러고보니 집 전화번호를 누르지 않았구나
새벽 두 시, 부스 안은 지린내
딸아--
돈 벌어, 곧 가마
기우뚱, 지구가 한 바퀴 돈다



prev [1][2] 3 [4][5][6][7][8][9][10][11][12][13][14][15][16][17]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