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벚꽃, 그녀에게

김종제



누군가를 저렇게 간절히 원하다가
상사병으로 밤새 앓아 누워
죽음의 문턱까지 가 본 적 있느냐
누군가를 저렇게 원망하다가
눈물 하루종일 가득 흘려
깊은 강물 되어 본 적이 있느냐
누군가를 저렇게 목 빼고 기다리다가
검은 머리 한 세월
파뿌리 흰머리가 되어 본 적이 있느냐
누군가를 저렇게 못잊어 그리워하다가
붉은 목숨 내놓고
앞만 보고 행진해 본 적이 있느냐
누군가를 저렇게 찾아다니며
사막의 빙하의 길
오래 걸어 신 다 닳아 본 적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단 몇일이라도 얼굴 보여주려고
이 세상 태어나기를 원한 적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몸 눕혀 불길로 공양해 본 적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목숨 바쳐
순교자의 흰 피를 뿌려본 적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말 없는 눈빛으로 다가가
속 깊은 우물이 되어 본 적이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천년 만년 바람 불고 눈비가 와도
그 자리에 그대로 서 본 적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절대적인 꿈과 희망이 되어 본 적 있느냐
누군가에게 저렇게 전율이 감도는
노래와 춤이 되어 본 적이 있느냐
어제 벚꽃, 그녀에게
숨김없이 옷을 다 벗고
사랑한다고 고백해 본 적이 있느냐



 

벚꽃

김태인



우리마을 해님은
뻥튀기 아저씨

골목길 친구들이
배고프면 먹으라고

아무도 모르게
강냉이를 튀겼어요




 

꽃의 속도

이원규



덧나는 상처도 없이
어찌 봄이랴

섬진마을의 매화가
지기도 전에
젊은 황어 떼가 지리산으로 오르고
잠시 산수유꽃이
잉잉거리는가 싶더니
화개동천의 십리 벚꽃도
파장

아무래도
봄은 속도전이다

피고 지는 꽃이 그러하고
어이쿠,
무릎 한 번 치더니
앉은 채
입적하신 노스님이 그러하니

나는 그저 어지러워
눈 코 입 귀를 틀어막을 뿐

만만디
척추 속에 차오를
늦은 고로쇠 수액을 기다릴 뿐




prev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33][34] 35 [36][37][38][39][40][41][42][43][44][45][46][47][48][49][50][51][52][53][54]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