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쓸쓸한 길

이면우



왕벚나무 아래 젊은 남녀 공부하러 오가는 길
나는 손공구 쥐고 일 다녔다 먼저
흰 피 같은 꽃 피고 살점 뚝뚝 패이듯 꽃 진다 그 위로
자동차 달리면 꽃잎들 솟구쳐 되풀이되는 생
음미하듯 천천히 떨어져내렸다 알 수 없는 힘이
세상은 참 아름답다고 혼자 중얼대게 하는 봄
바람 불던 밤, 꽃잎들 한꺼번에 곤두박질치던 길
다투는 기척 중에 여자 목소리 날카롭게
그래 니가 내 인생에 뭐 하나 해준 거 있어, 하고 울린다
순간 휘청하고 벚꽃 흰빛 쓸쓸해지며 가지에
간절히 매달아둔 쉰살 봄 일시에 다 떨어져내려버렸다
나는 산 너머 집 쪽 밤하늘에 대고 말했다 미안해, 미안해
그리고 보일러 스위치 넣고 삼십분 뒤 책 겉장 갈아댄
박용래 시선집을 펼쳤다.  



 

배경

송연우



나무의 가슴은
뿌리로부터 내 무릎쯤일까

아름드리 벚꽃나무
살아있는 일할(割)의 몸뚱이가
밤마다 이슬에 젖는다
바람이 쓰다듬다가 울고 간 자리를
조심스레 손가락으로 더듬어본다
부스러진 나무의 마음일까
토막난 실밥이 떨어진다

죽어 가는 벚꽃나무를 배경으로
죽음과 내가 한순간  
사진을 찍는다

찰칵!




 

춘곤증

김정호



꽃잎 흐드러지게 날리는
봄날 공휴일 오후
이제 돈도 되지 않은 시
제발 그만 쓰라는
아내 목소리 귓가에 윙윙거리고
왕 벚꽃은 무슨 호기심이 많은지
베란다 앞 이곳 저곳 기웃거리며
연신 환한 웃음을 흘린다
아파트 앞 복덕방에는
고급 승용차를 탄 복부인들
땅따먹기, 술래잡기에 정신이 없고
때가 되었는지 위정자들은
잘 훈련된 앵무새처럼
“뼈를 깎는 고통으로 민의(民意)를 위한다”
소리 높여 노래 부른다

이제 그 소리 하도 지겨워
무너져 내린 눈꺼풀에 압사 당해
그만 혼절하고 말았다



prev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 38 [39][40][41][42][43][44][45][46][47][48][49][50][51][52][53][54]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