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벚꽃

곽향련


참으로 고와라
화사한 얼굴로 피었다가
이쁜 삶을 살다가
푸르른 잎을 피우고 떠나는
뒷모습은
참으로 아리따운 생이로다



 

벚꽃, 기울어지기

강희근



만개(滿開)를 보러 벚꽃 속으로 들어간다
이틀이 지났는데 무게의 추는 떨어지기 분분
분분의 목이 쉰 소리로 기운다                                
누가 저 기울어지는 것 붙들어 세우랴                              
생각을 바꾸면                                
만개의 다음이 춤이다                                
악장이 바뀔 때 달라지는 춤사위는 새로운                                
꽃 달기                                
꽃걸음의 약속이다                              
하늘 하늘 떨어지기 분분 아직 가지에 붙은 것들                                  
까르르 웃음을 켠다 가야금줄 곁에 두면                                
산조가 되리                              
수백 수천의 벚나무                                
무게의 추는 이미 한잎 한잎 내려가기 걸음이다                                
우수수 눈을 떠 봐라,                              
사람들 머리 위 화살기도*로 얹히는 한 마디                              
작은 별                              
만개를 보러 다시, 별 속으로 들어간다


*화살기도:소망하는 바를 즉석에서 짧게 바치는 기도(가톨릭)


 

서화리 벚나무

김명기



그렇다.
헤아릴 수 있을 만큼 남은 녹슨 나뭇잎은
지난 한 귀퉁이 화 하게 피어났던 사랑처럼
때가 되었으므로 난처하지만 잎맥의 진물조차
메말라버린 확신이 사라진 무섭고 간단한 방법을
내 앞에 내 놓았다.

알고 있다.
이미 싹이 틀 때 쯤 이모든 일들이
조용히 다가 올 것이란 것을
다만 쉽사리 물러서지 못 했을 뿐 언제든지
열병처럼 사라 질것에 호소력 없는 소리들을
튕겨져 나오는 고무공처럼 던지고 있었던 것이다.
바람이 빠져 땅바닥에 축 쳐질 때 까지



prev [1][2][3] 4 [5][6][7][8][9][10][11][12][13][14]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