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봄날

김휘승



봄날, 꽃들은 피는데, 백치 같은 표정으로 마주치는 것은 목련이라고 했다, 속없이, 환하게 눈 가리다가 더 환하게 뿌려지는 것은 그냥 개나리 라고 했다, 떠나든 잊히든 죽든, 꽃 핀다며 비릿하게 번지는 것은 진달래라고, 뜻 지워진 이름을 중얼거린다고 했다, 봄날, 때도 자리도 없이 다 닳았는데, 어떻게 해볼 수도 없이 쏟아지는 것은 그냥 벚꽃쯤으로 본다고 했다. 그렇게 헛구역질로 드러난 몸이, 속 보이듯, 피고 지며 퍼져가는 것밖에 모른다고, 모른다고 했다.





 

하늘과 벚꽃

윤지영  
  


하늘이
한 잎 한 잎
하염없이
한 잎 한 잎
하루종일
한 잎 한 잎
하필이면
한 잎 한 잎
하늘이
한 잎 한 잎
하늘하늘
한 잎 한 잎


 

봄날은 간다
―안민고개 벚꽃 감상법

이광석



잘 익은 포도주 맛 같은 봄날이다
구름이 산을 내려와 꽃을 데리고 간다
꽃이 된 구름들이 길을 잃고 다시 산속에 갇힌다
대낮부터 술 취한 듯, 술 취한 듯 비틀거리는
안민고개 벚꽃길 내려서면
사랑도 눈부셔 잠시 핸들을 놓친다
고갯마루 ‘주차금지’ 팻말도 꽃 취기가 거나한 듯 속절없다
아, 나의 안에 깃발을 흔드는
이 아찔한 현기증
감은 눈으로 꽃을 만지니 내 눈에 선연한
핏발이 선다
봄은 내게도 아직 유효한 카드일까
그래도 봄날은 간다



prev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38][39][40] 41 [42][43][44][45][46][47][48][49][50][51][52][53][54]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