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벚꽃

주근옥



관촉사 벚꽃 속에서

문상 못 한 친구 만나

흠칫 놀라다



 

오만 원

주혜옥



1.

마리끌레르 창고 대개방 - 투피스 한 벌에 오만 원
살까말까
싼맛에 샀다가 입지도 않고 그냥 버려둔게 어디 한두번이야
몇 번이나 갸웃거리고 낯찡그리던
목짧은 해가 성큼 망설임을 거두고 집으로 들어가자
골목에는 재빨리 해거름이 달려나와
벚꽃나무아래 훤한 휘장을 친다

2.

자살사이트를 통해 두 사람은 만났다
황량한 여관방
가끔은 파도 들이치고 모래바람도 창틀을 부여잡았다 가는
스무 살 나를 조용히 죽여주세요
이젠 정말 끝내고 싶어요
살까말까
수백번도 더 망설였답니다 도와주시면
오만 원으로 사례하겠습니다

3.

밤 9시 뉴스를 보며 허기진 배를 채운다
내 지갑속에 아직 살아있는 오만 원
살까말까
망설였던 그까짓 봄옷 한 벌
난분분 꽃 떨어지는 막다른 골목끝에서
살까말까
하얗게 밤을 밝혔던
꽃 같은 사람의 사라진 오만 원



 

마당 회식

조영관



회식이 별건가,
카팅기에 나무를 퍽퍽 잘라서리
숭숭 구멍 낸 드럼통 안에다가
엇대고 기대고 가새지르고 포개서 올려놓고설라무네,  
설렁설렁 신나 좀 뿌리고 산소 불대를 솔솔 들이대면
아무리 지가 강철 철판이라도 안 오그라지고 배길 것이여.  
몇 방 용접 붕붕 지져 스텐 석쇠 만들어놓았겠다,
마늘 까놓았겠다,
고추, 상추, 깻잎, 씻어놓았겠다, 초장, 된장 사왔겠다,
개뿔이나 뭐가 걱정일 것이여.  

탄다, 장작이.
숯불은 일렁거리고, 조개는 쓱 아가리를 벌리고, 소라는 거품을 내뿜고
바지락은 뱃살을 오므리고, 낙지는 쩍쩍 입에 달라붙는데  

새뜻하게 만든 기계
시운전 끝냈겠다, 술술 물건 잘 뽑아 나오겠다,
덜컥 기분이 좋아버린 우리 공장장,
대천 웅천 시장바닥을 뱅뱅 돌고 후비고 누벼서
바리바리 훑어온
조개, 소라, 바지락, 낙지와 전어.

바쁘다, 바빠 술잔이 바빠.
벌건 코가 벌룽벌룽, 눈알이 찔끔찔끔  
고소하고 달고 매콤하고 쌉쓰름하고
손가락, 젓가락이 주책없이 바쁘구나, 바빠.

고놈의 것 잘 시집보냈으면 됐지, 줄창
야근한 것이 뭐가 그리 대수여.    
이번 월급은 제 날짜에 나오려나부지.
어서 술이나 한잔 푸셔.
똥구멍까지 쉬훤하게 찬술이 넘어 넘어가는데
사모님은 경리 아니랄까봐 에쿠, 술보초를 섰구나.

흐흐흐 덤벼라 덤벼,
종이컵이면 어때, 길 건너 매점의 배 사장도 덤비고,
깔고 앉은 각목에다가 말만한 궁둥이 좀 치받치면 어떠냐
밥집 아줌마도 덤비고,
크으, 덤벼라 덤벼,
카센타 느림보사장 박가도 기름장갑, 스패너 후다닥 던져버리고
목장갑 한 켤레 끼고 덤비고,
군포, 시흥, 부천을 두루두루 찍고 다시 돌아온
별수 없는 중국집 대머리 주방장 최가도 헐레벌레 덤비고,
사이사이 둘레둘레 서고 앉고 좁히고 들이밀고, 후루룩 크으,
고철, 철판, 기계 줄줄이 늘어선 좁은 공장을 들어낼 듯
공장마당이 요란 방자하게 뜰썩뜰썩하는데  
길가 담벼락마다 벚꽃으로 목련으로
사방천지가 환한 것까지 얼씨구나 좋구나.  

2차 어때,
아니 노래방부터, 아니야 당구장이 순서지,
들썽들썽 주장도 많고 사설도 많은
우리 청춘의 봄날은 이렇게 깊어 깊어만 갔는데

그날, 우리 가슴에는 벚꽃보다 더 희고
명주조개보다도 속살 부드러운 것들이 소록소록 살았더라.



prev [1][2][3][4] 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