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나무와 소식

오규원



오늘은 한 여자가 우리집 옆을 지나가다가
자귀나무 하나가 오오래 뻗어놓은 가지를 올려보다
가지를 따라 쉬엄쉬엄 허공으로 갑니다
다른 한 여자는 홍매화가
붉은 몽오리를 쏟아놓은 허공을 보더니
무심하게 그곳에 발을 들여놓습니다
그리고 한 남자가 우리집 옆을 지나가다가
산벚나무에서 층층나무로 방해받지 않고 이어져 있는
허공을 보더니
혼자 발자국을 찍어갑니다



 

봄날

신경림



아흔의 어머니와 일흔의 딸이
늙은 소나무 아래서
빈대떡을 굽고 소주를 판다
잔을 들면 소주보다 먼저
벚꽃잎이 날아와 앉고
저녁놀 비낀 냇물에서 처녀들
벌겋게 단 볼을 식히고 있다
벚꽃무더기를 비집으며
늙은 소나무 가지 사이로
하얀 달이 뜨고
아흔의 어머니와 일흔의 딸이
빈대떡을 굽고 소주를 파는
삶의 마지막 고샅
북한산 어귀
온 산에 풋내 가득한 봄날
처녀들 웃음소리 가득한 봄날



 

분홍에 홀리다

이인원



연두로 물든 먼 산
드문드문 산벚꽃 섞여 핀 것이
영락없는 분홍 새치다

한두 가닥 늘어가는 내 흰 머리는
분홍으로 흐드러졌던 청춘이
후다닥 지나가며 떨어뜨린
몇 장의 엷은 꽃잎

봄날 저녁, 문득 찾아드는 쓸쓸함은
가슴 미어졌던 열정의 한때
차고 넘쳤던 그 분홍 향내에
언뜻 홀리기 때문



prev [1][2][3][4][5][6] 7 [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31][32][33][34][35][36][37][38][39][40][41][42][43][44][45][46][47][48][49][50][51][52][53][54]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