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 h e r r y c . c o m

unbgm_소리없이







p o e m

s o n g

c h e r r y

n o t e




벚꽃 아래, 하루


   a l l  ㄱ 41  ㄴ 3  ㄷ 1  ㄹ 1  ㅁ 7  ㅂ 14  ㅅ 7  ㅇ 49  ㅈ 15  ㅊ 9  ㅋ 0  ㅌ 0  ㅍ 1  ㅎ 12  & 1 
 

밥상을 차리다  

김종제



사월에
꽃들 무진장 피어나는 것은
한 겨울 폭설에
굶주려 허기진 세상에
따듯한 밥상을 차리는 것이다
한데 아무렇게나 내동댕이쳐져
상처나고 지친 세상에
위로의 수저를 건네 주는 것이다
가족도 없고 돌아갈 집도 없는
노숙자인 저 들과 산에
손을 잡아 주고 옆에 같이 앉아
사월은 어머니처럼
맛있는 사랑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뒤주에서
고운 햇살 같은 쌀을 퍼내
봄비로 씻고
필까 말까 한참 뜸을 들이다
김 모락모락 나는
제주의 유채와 선운사 동백과
광양의 매화를
밥그릇에 담는다
이제 막 버무려 놓은
이천의 산수유꽃과 유달산 개나리와
장복산 벚꽃 같은
맛깔스런 반찬을 올려놓는다
천천히 다 드시고 난 후에  
치악산 복사꽃과 영취산 진달래와
소백산 철쭉으로
입가심을 하는 것이다
누구든지 사월의 밥상을 먹어
세상 모두 배부르다면 얼마나 좋을까




 

눈 내린 아침  

김계반



눈 내린 아침

벚꽃 잎 펄 펄
봄볕 날리던 날

하얀 빨래 같이
순이 엄마 초상났었지

그 꽃잎 이 아침
나뭇가지마다 올라 앉아있네

웃음 많고 바지런 떨어
온 동네 밝히던

순이 엄마 정지 문 밀고
마당 나설 것 같네




 

벚꽃

김승기



말해 무엇하나요.
진실은 가슴 속에 묻어두고
늘 웃음 지어야 하는 거래요.
몇 날을 함께할 수 있을까
생각하지 않을래요.
한 순간 환한 웃음으로
당신 앞에 서 있기 위해
여러 날 꿈을 키웠어요.

도로에선 가로수로, 학교에선 정원수로, 마을에선 당산목으로, 공원에 선 관상수로, 산책로에선 왕벚나무로, 들에선 올벚나무로, 계곡에선 산벚나무로 그렇게 당신을 바라보며 서 있어요.

제가 한국 특산 토종임을 알고 있나요? 한라산 두륜산 대둔산이 원산지예요. 대륙성 수목이지요. 일본이 國花로 지정하였다 하여 섬나라 꽃으로 생각하고 미워하면 되나요. 가슴 찢어지는 분노 때문에 창백한 얼굴로 왈칵 쏟아져 내려요. 당신은  가슴 아프지 않나요?

어떻게 말할 수 있나요.
세찬 바람 온몸을 후려칠 때
반쪽 남은 얼굴이라도 매달리고 싶은 안간힘
와르륵 떨어져 내릴 때
아픔 감추고 웃어야 하는 슬픔

알고 있나요.
떨어진 꽃잎 쓸지 마세요.
당신의 발길이 밟는 무게만큼
기쁨으로 사랑해 주세요.




※ 벚나무 : 장미과의 낙엽성 활엽 교목이다.
4~5월에 연한 홍색 또는 거의 백색에 가까운 꽃이 피고,
6~7월에 열매가 붉은 색에서 흑색으로 익는다.



prev [1][2][3][4][5][6][7] 8 [9][10][11][12][13][14] next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herais



그저 감사히. 잘못 옮긴 문장은 알려주십시오..